ㅍㅍㅅㅅ아카데미
메인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

컨텐츠 내용

  1. 수강신청
  2. 과정정보

[더자람 천세희] 배워서 때우는 스타트업 마케팅 올인원 패키지

과정 이미지
[더자람 천세희] 배워서 때우는 스타트업 마케팅 올인원 패키지 과정정보
수강기간 30일
과정구성 3과정
강의시간 0시간 0분
수강료 253,000원 165,000원
이 패키지에 포함된 과정
과정목록
No. 과정명 상세보기
1 온라인 [더자람 천세희] 배워서 때우는 스타트업 ... 상세보기
2 온라인 [더자람 천세희] 배워서 때우는 스타트업 ... 상세보기
3 온라인 [더자람 천세희] 배워서 때우는 스타트업 ... 상세보기
과정소개

한줄목표

스타트업에 반드시 필요한 세 가지 키워드를 알고 성공적으로 수립한다.





 

 


 





강의요약

브랜딩 

-어떻게 브랜드를 만들 것인가? 

-브랜딩의 정의 

-브랜딩 사례 연구 

-나만의 ‘가치’로 브랜딩 하기 


마케팅 

-어떻게 고객을 만들 것인가? 

-신규 고객 Vs. 단골고객 

-내 시장 정의하기 

-내 시장 확장하기 

-단골고객을 확보하는 방법 


매출 

-어떻게 매출을 만들 것인가? 

-매출을 구성하는 요소 

-객단가 

-방문 횟수 

-상품 구성 

-매출을 늘리기 위한 플랫폼 확대 

-방문 

-온라인 판매 

-포장 

-배달 

-메뉴 구성과 프라이싱 

-원가개념 

-상품 구성


오퍼레이션

-오퍼레이션 점검하기

-오퍼레이션의 정의

-오퍼레이션을 잘 하려면

-일 잘하는 오퍼레이터의 강점

-오퍼레이션 체크리스트!




강의 기획자에게 물었습니다!

“모든 스타트업 마케터에게”

스타트업에 꼭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?

효율적 운영을 도울 수 있는 브랜딩, 그리고 마케팅입니다. 그러기 위해서는 데이터가 필요하죠.

대표가 운영을 잘 살펴보기 위해서는 리포팅이 잘 되어 있어야 하고, 그러려면 데이터를 잘 쌓고, 보고할 수 있어야 합니다.

그 대원칙은 어디에서 시작될까요? 바로 브랜딩에서 시작합니다.


업에 대한 정의, 고객에 대한 정의, 우리 프로덕트가 무엇이고 구성원이 어떤지 생각하는 정의.

이 수업은 효율적인 마케팅을 이끌 이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.




PPSS's PICK

“제가 네이버에 입사했을 때 상담원이 20명이었어요. 그런데 300명까지 늘었어요.
그 와중에 시스템까지 만들려니까 정책 문제까지 건드릴 수밖에 없더라고요.
이용자 커뮤니케이션, 환불보상, 개인정보…”

“전 항상 고객센터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해요.
좀 자극적으로 이야기하면, 제품 단에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니 고객센터가 있는 거다, 라는 거죠.”

“6개월 도와주자 하고 들어간 배달의민족에서 5년을 있었어요. 그러면서 느낀 게, 자영업 사장님들 만나서 이런저런 이야기하는 게 너무 재미있더라고요. 제 스스로를 정의한 게 ‘덕질과 오지랖을 비즈니스화한 사람’이에요. 제가 스타트업 진단 들어가면, 오퍼레이션 뿐 아니라 대표, 임원, 직원까지 사전 인터뷰 다 해요. 그런 이야기를 집요하게 듣는 게 ‘덕질’이고, 그 덕질로 회사의 ‘코어’를 찾아 나가는 거죠.”




강연 대상

  1. 스타트업 창업을 준비하고 계신 분
  2. 스타트업 창업을 시작한 분
  3. 스타트업 창업과 성공 케이스에 관심이 많은 마케터
  4. 스타트업 창업과 성공 케이스에 관심이 많은 세일즈 담당자





 

 

더 궁금한 게 있다면? ㅍㅍㅅㅅ아카데미와 카톡으로 상담하세요!




강사소개

'더자람' 천세희 지식네트워커

現 ‘더자람’ 대표

네이버 CS의 기반을 닦은 오퍼레이션 전문가

前 맥도널드 온라인 담당

前 배달의 민족 오퍼레이션 이사

前 배민 아카데미 원장




강사인터뷰

네이버, 맥도날드, 배달의민족까지 오퍼레이션 기틀을 닦은 능력자, 스타트업 토탈 코칭에 나서다: 더자람 천세희 대표

이승환(ㅍㅍㅅㅅ 대표, 이하 리): 첫 직장은 어디였습니까?

천세희(더자람 대표): 제가 94학번 상경계였는데, 졸업 시즌이 IMF 때라 온갖 데 다 넣었죠. 넣은 데도 취소되고 그러다, 대우증권에 처음 갔어요. 상담원 업무를 맡게 됐는데, 6개월 만에 CS 강사로 발탁돼서 3년간 그 일을 맡았어요. 그때만 해도 콜센터가 신규사업이었기 때문에 퀄리티가 대단히 좋았어요. 대졸자만 뽑았고 교육도 1달 이상 시켰어요.


리: 네이버는 어쩌다 간 건가요?

천세희: 원래는 네이버 콜센터 퀄리티를 높이기 위한 컨설팅 일을 잠시 했어요. 6개월 컨설팅을 끝내고 개선 방향 제시하니까 네이버 임원이 그냥 직접 와서 하라고…


리: 네이버는 일하기 어땠어요?

천세희: 2000년대 제가 있을 때를 스타트업 리즈시절이라 생각하는데 정말 재미있었어요. 급격하게 성장하는 와중에 각각의 카테고리에 오너십이 있었어요. 카페 팀은 카페를, 블로그 팀은 블로그를 자기 새끼처럼 여겼죠. 오너십에 기반한 전문가들이 가득하니 이야기하는 게 너무 재밌었어요. 네이버가 무슨 대학원 수업 같았죠. 너무 배울 게 많으니까.


그렇게 시작된 전설

네이버, 맥도날드, 배달의민족까지 오퍼레이션 기틀을 닦은 능력자, 스타트업 토탈 코칭에 나서다: 더자람 천세희 대표

↑더보기 CLICK!

학습목표